JEONJU CITY IN KOREA (2024-04-16 06:43)
ENG | KOR | SPONSOR
시티뉴스 스토리 전주문화 전주여행 스포츠 먹거리 호텔 오피니언

태조가 머물렀던 유적지 오목대
( 김인수 기자 | 2021-04-07 13:07:43 | 조회: 178 )

한옥마을 전경을 바라볼 수 있는 곳, 승암산 자락에 자리 잡았으나 전라선 철도가 부설되면서 맥이 끊긴 나지막하게 솟은 펑퍼짐한 언덕바지, 기린로에서 태조로를 따라 좌측으로 보이는 곳이 오목대이며, 오목대와 연결되어 있는 육교 건너편으로 70m쯤 위쪽으로 가면 승암산 발치에 태조 이성계의 5대조 목조 이안사가 전주를 떠나기 전에 살았던 구거지임을 알리는 이목대가 자리잡고 있다.

오목대는 이성계가 남원 운봉 황산에서 발호하던 왜구 아지발도(阿只抜都)의 무리를 정벌하고, 승전고를 울리며 개선하여 개경으로 돌아갈 때 전주의 이곳에서 야연(夜宴)을 베풀었다는 곳이다. 여기에서 이성계는 한나라를 건국한 유방이 불렀다는 대풍가를 읊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즉 자신의 새로운 나라를 세우겠다는 야심을 넌지시 비쳤다.

오목대와 이목대에는 고종의 친필로 새긴 비석이 세워져 있고, 비각이 건립되어 있다. 조선왕조의 몰락을 거부하고 전통 왕조의 재건을 강건히 하고자 했던 고종황제가 1900년 오목대에 '태조고황제주필유지'라는 비와 비각을 세운 것도 조선의 본향으로서 전주라는 도시의 정체성을 대변한다.

태조께서 머무셨던 유적지, 조선의 임금으로 나라의 문을 닫는 황제가 그 나라의 문을 열었던 조상의 웅보 머무신 자리에 한 점 필묵을 피처럼 눈물처럼 떨구어 점점이 새긴 글귀가, 언덕 아래 자만동(滋蔓洞) 밥 짓는 저녁연기 쏘이면서, 푸른 비면(碑面) 자욱토록 이끼가 돋고 있다.

• 오피니언 >
요리 컬럼리스트 박주영
여름철 보양식 전주 한벽루 오모가리탕
Yes, it’s racist when a Black real estate agent and his clients get handcuffed for touring a home
Yes, it’s racist when a Black real estate agent and his clients get handcuffed for touring a home
Yes, it’s racist when a Black real estate agent and his clients get handcuffed for touring a home
Yes, it’s racist when a Black real estate agent and his clients get handcuffed for touring a home
Play Video >
• 지난뉴스
1 창작뮤지컬 “달콤한 위로 초코파이”
2 김승수 전주시장 “안심하고 백신 맞으세요”
3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공론화위원회 권고문 전달
4 전주시 마을버스 도입한다
5 한옥마을, 코로나에 휘청 유동인구 매출 절반 뚝

전주타임즈? | PARTNERSHIP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처리 | 이메일 : jeonjutimes@naver.com
Copyrightⓒ 2021.01 - JEONJUTIMES.COM All right reserved |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