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JU CITY IN KOREA (2024-04-16 07:06)
ENG | KOR | SPONSOR
시티뉴스 스토리 전주문화 전주여행 스포츠 먹거리 호텔 오피니언

조선시대 지방교육의 요람, 전주향교
( 토마스 기자 | 2020-04-05 22:31:09 | 조회: 749 )

전주향교는 지금의 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조선시대 교육기관으로 고려 공민왕 3년(1354년)에 창건되어 조선 선조 36년(1603년) 순찰사 장만(張晩)이 좌사우묘지제(左社右廟之制)에 어긋난다고 조정에 품신하여 왕의 재가를 받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하였다.

전주향교는 전라도 53관의 수도향교(首都鄕校)로 불리울 정도로 그 규모와 세를 자랑했는데, 조선 후기의 경내 건물로는 3칸의 대성전, 각 10칸의 동무(東廡)와 서무(西廡), 신문(神門), 외문(外門), 만화루(萬化樓), 5칸의 명륜당, 각 6칸의 동재(東齋)와 서재(西齋), 3칸의 계성사(啓聖祠), 신문(神門), 입덕문(入德門), 4칸의 사마재(司馬齋), 6칸의 양사재(養士齋), 2칸의 책판고(冊板庫), 직원실, 제기고(祭器庫), 수복실 등 총 99칸인 대규모의 건물로 되어 있었다.

대부분의 향교가 언덕에 자리하여 대성전이 뒤에 위치한 반면 전주향교는 평지에 위치하고 있어 전묘후학으로 대성전이 앞에 위치하고 있다. 현재의 향교는 1987년 대대적인 보수를 거친 것으로 1992년 사적 제379호로 지정되었다.


전주향교의 은행나무

대성전과 명륜당 앞뜰에는 약 400여년 정도 된 은행나무가 각각 2그루씩 있다. 벌레를 타지 않는 은행나무처럼 유생들로 건전하게 자라 바른 사람이 되라는 의미이다. 재미있는 사실은 향교 내 대성전 우측 은행나무는 "수컷이 암컷으로 변하여 은행이 열게 되었다"하여 자웅나무라고 부르는데, 이 은행을 따서 지금도 제사를 지내고 있으며, 또한 일월문 앞 250년 된 은행나무는 은행을 따서 공을 빌면 과거에 급제한다는 전설이 내려져 오고 있다.



• 오피니언 >
요리 컬럼리스트 박주영
여름철 보양식 전주 한벽루 오모가리탕
Yes, it’s racist when a Black real estate agent and his clients get handcuffed for touring a home
Yes, it’s racist when a Black real estate agent and his clients get handcuffed for touring a home
Yes, it’s racist when a Black real estate agent and his clients get handcuffed for touring a home
Yes, it’s racist when a Black real estate agent and his clients get handcuffed for touring a home
Play Video >
• 지난뉴스
1 창작뮤지컬 “달콤한 위로 초코파이”
2 김승수 전주시장 “안심하고 백신 맞으세요”
3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공론화위원회 권고문 전달
4 전주시 마을버스 도입한다
5 한옥마을, 코로나에 휘청 유동인구 매출 절반 뚝

전주타임즈? | PARTNERSHIP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처리 | 이메일 : jeonjutimes@naver.com
Copyrightⓒ 2021.01 - JEONJUTIMES.COM All right reserved | ADMIN